냉정한 이대생들의 ‘순두부찌개’ 평가에 울컥한 백종원 반응

냉정한 이대생들의 '순두부찌개' 평가에 울컥한 백종원 반응  요리 전문가 백종원이 자신이 만든 요리에 냉정한 평가를 내리는 이대생을 보고 울컥한 모습을 보였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과 이대 백반집 이모와의 순두부찌개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이대생들 10명이 식당에 들어왔고 누가 만들었는지 모르는 상태에서 식사를 시작했다 이들은 작은 뚝배기에 담긴 백종원표 순두부와 큰 뚝배기 이대이모표 순두부 찌개를 맛보며 맛 평가를 시작했다 먼저 작은 뚝배기에 담긴 백종원표 순두부를 맛본 학생들은 순둥순둥 부드러운 맛이라 평가하며 이태원 구석탱이에서 파는 맛(?)이란 혹평도 호평도 아닌 평가를 남겼다 이에 백종원은 왜 이태원 구석 얘기가 나오냐며 의아해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백종원 찌개를 맛본 다른 학생은 찌개에 들어간 달걀에 대해 이래서 별로였던 것 같다며 혹평을 남겨 백종원을 당황케 했다

백종원 찌개에는 날달걀이 이대 이모의 찌개에는 살짝 익힌 달걀이 들어 있었던 것 백반집 이모는 학생들은 날달걀보다 익힌 것을 좋아한다고 말하며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백종원은 여대생들은 생달걀을 안 먹는구나라고 말하며 에라 모르겠다 될 대로 되라라며 냉정한 혹평에 긴장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학생들은 찌개에서 고기 맛이 난다 날달걀이랑 돼지고기가 매운맛을 중화시킨다고 말하자 백종원은 아빠 미소를 지으며 좋아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날 결국 6대 4로 순두부찌개 대결은 백종원이 아슬아슬하게  승리를 거둬 체면을 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