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달전만해도 커피핀은 속터져서 사용하지 않았습…

몇달전만해도 커피핀은 속터져서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지금생각해보면 도쿄의일상은 바쁨 이었습니다 그렇다고 도쿄의일상이 싫었다는건 아닙니다 꽁짜로 바쁜건 아니였으니깐요 그 바쁨 에는 충분한 댓가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여기일상은 느긋함 입니다 커피핀으로 천천히 내리는 진한커피는 향긋하고 감미로운 맛을 냅니다 지금 저는 느긋함을 즐기고 있습니다 오늘은 입니다 아이들이 분장을하고 어른도있음 트릭 오어 트릿 이라고 말하며 돌아다닙니다 아무래도 사탕과 과자를 준비해야겠습니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