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밥이 그리울 때면 항상 이곳의 순두부찌개를 먹으러 갔습니다. [부산 식당리뷰/신호동 박가네순두부/호밀의푸드로드]

이번에 찾아간 곳은 부산 강서구에 있는 박가네 순두부 입니다 이곳은 매일 새벽마다 국산콩 100 프로로 순두부와 모두부를 직접 만들어서 언제 찾아가도 신선한 두부를 맛 볼 수 있는 곳입니다

이날도 신선한 두부를 먹기 위해 아침 일찍 찾아가 봤습니다 메뉴판을 보면 두부전문점이기 때문에 두부전골류와 순두부찌개가 주를 이룹니다 저는 이날 박가네 순두부와 여름철 별미 콩국수를 주문했습니다 철마다 다양하게 바뀌는 기본 반찬 과 콩비지도 함께 나옵니다 하얀 국물과 빨간 방울토마토 신선해 보이는 오이가 식욕을 돋 우는 콩국수입니다

국물은 무겁고 걸죽하진 않지만 적당히 끈끈하기 때문에 입안에서 감기는 맛이 좋고 무엇보다도 목 넘김이 부드러웠 습니다 삼삼하게 드시는 분들은 따로 간을 하지 않아도 될 정도로 간이 되어 있습니다 저는 감칠맛을 느끼고 싶어서 소금을 조금 넣어 보았습니다 국물의 적당한 걸죽함 때문에 면 과의 조화가 좋습니다 거기다 오이와 함께 먹으니 신선한 맛까지 더해져 더 시원하게 느껴집니다

콩국수 한 젓가락에 김치도 얹어서 함께 먹어봅니다 그리고 얼음이 안 들어있기 때문에 천천히 먹어도 마지막까지 진한 국물을 먹을 수 있었습니다 이 집의 콩국수는 다른 견과류나 첨가물이 안 들어 있기 때문에 순수 콩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었는데 콩을 적당히 삶았기 때문에 특유의 비릿한 맛도 안 나서 좋았던 것 같습니다 기교를 안 부린 깔끔한 콩국수라서 취향에 따라 설탕을 넣어드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이어서 순두부찌개가 나왔습니다

몽글몽글한 순두부가 가득 담겨 있는데요 보기에는 국물이 굉장히 자극적 으로 보이지만 순두부 본연의 맛을 더 잘 느낄 수 있도록 조리를 하셔서 국물 맛이 그리 자극적이지 않습니다 기본 순두부이지만 바지락과 새우가 들어있어서 칼칼하면서 개운한 맛까지 느껴 집니다 밥을 비벼 먹을 수 있도록 그릇 에는 상추와 김가루 다진 소고기가 담겨 있습니다 테이블에 배치되어있는 고추장 도 함께 넣어 비벼봤습니다 밑반찬은 어디서도 먹을 수 있는 평범한 맛이었지만 종류가 다양하기 때문에 취향에 따라 비빔밥의 맛이 달라집니다

찌개도 섞어드실 분은 고추장은 빼거나 소량만 넣어 드 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순두부도 같이 넣어주니 완성도가 더 좋아졌는데요 잘 비벼진 비빔밥은 사라진 입맛을 살려주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았습니다 박가네 순두부는 제가 자취했던 시절 든든한 집 밥이 생각날 때마다 큰 힘이 되어주었던 곳인데요 이곳이 부산 외지에 있어서 자주 방문하기는 힘들지만 주변에 계신다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건강한 집 밥이 생각날 때 한 번쯤은 방문해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그럼 다음 이야기로 찾아뵙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