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과 소시지가 1급 발암물질? 부대찌개는 이제 안녕?

햄과 소시지가 1급 발암물질? 부대찌개는 이제 안녕? 오늘 충격적인 뉴스를 봤습니다 바로 이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음식인줄만 알고 있었던 햄과 소시지가 1급 발암물질 이라는 소식인데요

담배와 석면가루와 동급이라고 하니 뒷골이 띵하고 한대 맞은 기분이었습니다 이런 충격적인 소식을 발표한 곳이 바로 세계보건기구(WHO)인데요, WHO는 소시지와 햄, 붉은 고기 등이 암을 유발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국내 육가공 제품 소비량은 다른 나라에 비해 높지 않지만 육류의 소비가 늘어나고 아이들이 가공육을 좋아하는 만큼 소비자와 업계에 엄청난 파장이 예상되는데요 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26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에서 육류 섭취와 암의 상관 관계에 대한 800여 건의 연구조사를 재검토한 결과 소시지나 햄, 일정한 공정을 거친 육류, 붉은 고기를 섭취하는 것이 직장암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는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이번 조사에는 10개국 22명의 전문가가 참여했다고 하니 어느 한곳에 편중된 것이 아닌 전세계의 다수의 제품을 대상으로 조사를 한듯합니다

그만큼 신뢰도가 높아지는것도 사실이구요 IARC는 "가공육이 암을 일으킨다는 충분한 증거가 있어 담배, 석면과 같은 1군 발암물질로 포함시켰다"고 발표했는데요 IARC는 또 "가공육을 하루 50g씩 1년간 매일 먹으면 대장암 발생 확률이 18% 증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국내에서 판매되는 일반적인 스팸 한 통이 340g으로 10조각으로 슬라이스를 할 경우 하루 15장 이상 1년간 매일 섭취하면 위험기준치를 넘어서게 되는 양입니다 IARC는 아울러 소고기와 돼지고기 등 붉은색 고기도 암을 유발할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며 2A군 발암물질로 올렸다고도 밝혔습니다

IARC는 육류 섭취를 제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권장하면서도 "가공육이 암을 유발한다는 측면에서는 담배연기나 석면 등과 같지만 이것들만큼 위험하다는 의미는 아니다"고 덧붙였습니다 대부분의 가공육에는 고기의 색깔을 선명하게 하고 세균이 번식하지 않게 하는 아질산나트륨이 포함하고 있습니다 IARC는 아질산나트륨을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기도 합니다 미국공익과학센터(CAPI) 역시 가장 피해야 할 식품 첨가물 중 하나로 아질산나트륨을 꼽고 있습니다 IARC는 "소금에 절이거나 발효·훈제하는 방법 등 가공육에는 여러 종류가 있으나 대표적으로 핫도그, 소시지, 쇠고기 통조림, 말린 고기 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붉은 고기와 가공육의 암 위험성에 대한 경고는 최근 영국 보건부가 장암 발병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지만 이날 WHO는 가공육을 공식 발암물질로 규정하며 더욱 강력한 경고를 던졌다는 사실입니다 IARC는 가공육뿐 아니라 붉은 고기의 섭취도 '발암 효과'가 있음을 보여주는 강력한 증거가 있다면서 대장암과 직장암은 물론 췌장과 전립선암도 여기에 해당한다고 발표했는데요 이 연구소는 붉은 고기에 소와 돼지, 양, 말, 염소 고기 등을 모두 포함시켰다고 합니다 하지만 고기를 요리하는 방법이 암 발생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는 조사하지 않았다고 밝혔는데요 IARC 발표가 나오자 국내외 가공육업계는 강하게 반발하면서도 향후 소비에 미칠 영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점심시간에 즐겨먹는 메뉴중에 하나가 땡땡 부대찌개 인데요 사무실 바로 옆이라 이동거리도 가깝고 갑자기 추워진 날씨로 국물이 땡기기도 하구요 가장 중요한게 무조건 맛있는 햄이 듬뿍 들어 있어서 였습니다 이제 부대찌개는 빠이 짜이찌엔 인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