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만든 흙 리얼사운드 먹방 (feat. 지렁이)ㅣ엄마 쟤 흙 먹어ㅣYAMMoo

안녕 모두 오늘, 나는 흙을 먹을거야

"그 괴물이 먹는 '먼지'라는 제목의"mukbang " 음식을 맞추기 위해 나는 숟가락을 준비했다 이걸 뭐라고 부르니 음 흙손 오늘 같이 먹을거야

무기 같아, 이거 내가 사용할 계획이었던 조금 더 둥글고 더 귀여워요, 그런 종류의 모양 그러나 이것은 그들이 팔고있는 유일한 사람이었다 그래서 나는 이것을 얻었다 좋아, 오, 나는이 녀석을 씻어 놓았다 이것은 새롭다

그리고 또한 사람들,이 채널에서 먹는 음식 모두 먹을 수있다 여기에있는 "흙"과 그 중간에있는 "웜" 모두 먹을 수 있니? 우와 문자 그대로

그냥 소리는 마치, 말 그대로 실제 흙을 좋아합니다 * 만족 한 로우 키 * "웜"은 실제로 처음에는 조금 더 "사실적"이었습니다 그래서 그것은 일종의 역겨운 일이었습니다

다행히도 이런 식으로 말라 버렸습니다 지금은 뻣뻣 해 처음에는 "웜"이 너무 현실적이었습니다 내가 염려했던 부분까지, "나는 단지이 비디오를 촬영해서는 안 되는가 ?" 진지하게, 잠시 동안, 그러나 지금 내 말은, 이건 마치 역 겨 운 아니지? 그것이 원래 본 모습을보고 싶어하는 사람, 나는 그것을 인스 타 그램에 올려 놓을 것이다 "웜", 나는 초콜릿 우유와 커피 맛을 낸 우유로 만들었습니다 * 맛보기 * 음, 그래, 분명히 맛이 초콜릿 우유 나는 지금 이것을 시도 할 것이다 "더러운" 그것의 좋은

오, 물음표 이 흙손은 무기처럼 보입니다 내가보기 엔 안전하지 않은 것 같아서 조금 걱정된다 그러나 아직도, 나는이 흙손을 전혀 사용하지 않는다 동영상 전용 이외의 그래서 저는 이것을 한 번 사용합니다

괜찮아? 얼마나 깊이 필요하니? 파기 그거 이 무기처럼 보이지 않니? 나비처럼 이렇게 얘들 아 소리는 내가 생각한 것만 큼 크지는 않다 그럼 그냥 먼지의 파고 소리를 들어 봅시다 나는 먹는 구경꾼이 있다는 것을 보았다

먹지 않는다 들어라 당신이자는 동안, 당신은 잠자는 동안 듣습니다 나는 코멘트에서 읽었다 그것들을 위해서, 나는 이것에 잘 잠들 수있는 것처럼 느껴진다

2AM이야 하지만 왜 그렇게 시끄러운 지 알지 못합니다 (한숨 ) 오토바이 아니, 아니, 내 생각에 (오토바이 운전자) 그들은 집에 가야한다 나는 그것이 그들이 그렇게 경주하는 이유다고 생각한다 이 비디오와 같은 느낌은 조금 실패합니다

하지만 가끔씩, 당신은이 음을 필요로합니다 때때로, 톤 업, 채팅 유형의 동영상 잠시 동안은 괜찮습니다 저 키는 조심스럽게 너에게이 말을

케이, 모두들, 이제이 벌레와 흙으로 Imma는이 물고기들과 함께 낚시를 시작합니다 문자 그대로 blabbing on this point '케이 모두, 다음 비디오에서 너를 다시 보자

바아 이이

엄마의 집밥 3탄 – 내가 김치찌개를 해보았다

<엄마의 집 밥> 반가워요 반갑습니다 시청자 여러분~! 오늘은 제가 엄마의 집 밥을 하면서 엄마의 집 밥을 떠나서 저희 부모님께 한 번도 제가 밥을 해드린 적이 없거든요 그래가지고 이번에 김치찌개를 한번 끓여가 보도록 하겠습니다 (김치찌개는 백종원 레시피를 참고했습니다) 후식이 너는 김치찌개 좋아하나? 알았어 옷부터 좀 갈아입도록 할게요 (오빠 미안 효과 안 넣는 게 더 재밌더라 -편집자) 저는 괜찮습니다 김치찌개는 정말 어렵지 않아요 일단 이 찌개용 돼지고기 투하~ 고기를 먼저 넣어요 어 고기를 넣고 저어줍니다 소리 좀 크게 들어가죠? 저도 지금 마이크랑 너무 가까워 좀 부담스럽네요 (소곤소곤) 작게 말해야 될 것 같아 병진이 A S M

R 홀롤롤롤로롤로 홀롤롤롤로롤로 자 이틈에 저는 김치찌개는 김치가 빠지면 안되겠죠? 이 김치를 다 쓸건 아니기 때문에 덜어요~ 여기에다가 덜어야 돼요~ 이 정도 넣으면 되겠는데? 고기랑 김치 1:1 비율로 한번 가도록 하겠습니다 (이게 바로 고기 반 채소 반) 꼬다리는 버리고~ 아 근데 처음에는 양 좀 적을 줄 알았는데 집에서 만드니까 좀 많을 것 같네요 걱정된다 양 많을까 봐

살짝 걱정은 되지만 또 그렇게 큰 걱정은 안됀다는거~ 밥과 함께 먹기 딱 좋을 겁니다 여기서 이제 설탕~ 설탕 스으을쩍 넣고~ 버무려줘요~ 고춧가루 살짝 설탕도 조금만 더~ 됐다~ 완벽하다 이거 엄마가 먹고 좋아했으면 좋겠다 엄마~ 이렇게 만들어졌다~ 맛있게 먹고 난 기대하고 있데이 (해석 : 맛없어도 맛있다고 해줘) 엄마 밥 먹으면 안 된다 밥 먹을까 봐 걱정이다 생각해보니까 밥 먹지 말라고 그럴걸 아이씨 밥 먹었으면 어떡하지 우리 엄마가 오늘은 오늘도 제가 말을 안 했거든요 말을 안하고 목욕탕 갔다 온다고 들었어요 어머님왈 : 목욕탕 갔다 와서 집에서 기다리고 있을게 이제 이 김치를 김치를 투하~ 으 뜨거뜨거 한 스푼씩~ 넣어둬요~ 한 스푼 넣으면 좀 차분해질 거 아니여~ 그렇지~ 두 스푼 넣으면 더 차분해지고 세 스푼 넣으면 뭐 거의 뭐 끝났죠 OK~~ 고기가 너무 많나? 김치보다 고기가 더 많은 것 같기도 하고

앗 뜨거워라!! 괜찮아요~ 요리할 때는 항상 조심해야 돼요~! 여러분 고기를 볶다가 그 물을 넣어야 된대요 실수해버렸네? 양파도 넣네? 큰일 났다 뭔가 어 (허탈한 웃음) 네 좋아요 지금 잘하고 있는 것 같아요 제가 봤을 때는 이 고춧가루는 끓이다가 색깔 넣을 때 넣으면 돼요~ 다진 마늘 아 다진 마늘!! OK!! 그리고 간장 다진 마늘 살짝~ 고춧가루 좀 더~~ 괜찮아요 맛있을 거예요~~ 야 맛있겠네 이거 밥 도둑이네 이거~ 이게 진짜 밥 도둑이지 밥 도둑이 다른 데 있는 게 아니에요 바로 여기에 있어 This is here 설탕 조금이랑 간장 좀 더 넣으면 될 것 같아요 간장~~ 살짝 간장은 향만 넣는 거예요~ 설탕 좀 더~ (이쯤 되면 거의 슈거 요정) 됐어요 이제 요리가 다 됐어요~ 이거 한번 이제 맛보도록 합시다 진짜 제대로인데 이거? 진짜 맛있겠다 와 진짜 집에 당면만 있으면 당면 넣고 싶은데 당면 못 넣는 게 약간 한이네요 어우 살짝 단데 와 이 정도면 훌륭합니다(자화자찬) 어

정말 맛있는 김치찌개가 완성되었어요~! 저거 냄비가 커가지고 작은 데다가 좀 가져가도록 할게요 여기 이거 이제 가져가보도록 하겠습니다 어후 손 부러질 것 같아 생각보다 이거 무겁네요 이거? 엄마~~~~~ 어 엄마 내다 내다 문 열어라 엄마~~~~~~~~ 덜 잠겼다 덜 잠겼다 어 엄마~~ 엄마 문 열어줘 어 아빠~~ 아빠 문 열어주세요~! 제가 이거 열수가 없어가지고 아~~~~~따 엄마~~~~~~ -뭐고? 이거 김치찌개다 엄마~ 세~상에 엄마 집에서 지금 뭐 보는 거고?! (야외 먹방 일기 삼계탕 편) 하핳핳 와와와와와? -찍을 수 있는 거 전부 다 찍어갔는데 아~ 이거 3편이다 -한편 더 할거 뭐 있노? (못마땅) 내가 엄마한테 김치찌개 만들어주는 거 내가 이때까지 엄마한테 김치찌개 한 번도 안 만들어줬다 아니가~ 아빠도 이거 드셔보세요 기가 막히게 잘 끓였습니다~~! 집에 밥은 좀 있나?! -없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밥은 좀 먹었나? 으이?! -주방에 어?! -주방에 가봐라 주방 한번 가볼까 엄마 왜 뭐 또 먹을 거 해놨네~ 맞지? 흐으따~~ 흫 어? 어 엄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엄마 꽁치 김치찌개 해놨네?! 이야 엄마 걱정 마라 나는 돼지고기 김치찌개다 좀 다르다 좀 다르다 엄마 같이 먹자 같이 먹자 그럼 같이 먹자 같이 먹자 엄마는 이 돼지고기 김치찌개 먹고 나는 꽁치 김치찌개 먹고~ 그러면 되겠네~ 응? 옷 좀 입고? 어 이야기 좀 해봐라 엄마 목소리 지난번에 엄마 목소리

지난번에 너무 안들어가가지너무 안 들어가 가지고 크게 좀 이야기해라 엄마 엄마 왜 이렇게 조그마하게 이야기하노~~ 평소 같으면 막 쩌렁쩌렁 집안에 울리게 이야기하는데~~ 어?~~ 엄마 지금 옷맵시 다지나~? (귀여운 모자ㅋㅋㅋㅋㅋ) 자~~ 이거 내가 김치찌개 했다 엄마 이거 한번 먹어봐라 -이불 좀 넣고 아 괜찮다 괜찮다 엄마 이불 좀 있으면 어떻노~ 우리 집도 이불 개판 오 분 전인데~ 아 내 김치찌개 조금 가져왔는데 이거 이 정도 이 정도?? 맛있게 잘했다 한번 먹어봐라 엄마~ 아빠~~! 아빠 밖에 계시나? 집 정리하기 바쁘네 엄마~ 집이 왜 이렇게 춥노~ -춥기는 뭐가 춥노~ 우와 엄마 이거 뭔데 이거 귤 다 빼놨노 이거 -아 귤 이거 귤 이거 까가지고 이래가~ -꿀 이렇게 넣어놨다 꿀 아 밑에 이거 꿀로 재워 놓은 거구나 이게~ 아 -어

어 아 난 뭔가 싶었다 이게 신기하네~~ -이것도 별미 아니겠어~?? 좋지 좋지~~ 아빠 식사하셨어요?! 아~~ 그렇구나~~~ 알았어요~~~ 맞다 맞다 맞다~~ 이렇게 먹으면 이미 진수성찬 아니겠나~ 아따 뜨거워라~~~ -가는 거 가는 거? 뭘 갈아?? 됐다 마!! 또 뭐 뭐 이상한 거 -아로니아 갈아줄게 이야~~ 이건 엄마가 한 꽁치 김치찌개~~ 이건 내가 한 김치찌개~~~ 이건 엄마 계란 한 거~~ -버무렸는 거다 이거는 버무렸는 거가? 엄마 왜 입술까지 칠하노?! 엄마 어차피 카메라 이거 안 나오는데~~ (소녀 같으신 어머니ㅋㅋㅋㅋ) 하~나도 안 나오도록 하는데 왜 입술까지 칠하노~~ 하하핳핳핳하 자~~ 이제 먹자~~~ -그래도 아들이 해왔는데 -아버지 좀 드려야지~~ 맞다 맞다 맞다 아빠 먹을 거 잠깐 좀 조금 들어놓고 갖다 놓고 올게 갖다 놨다~~ 아 이거 이거 이제 엄마한테 내가 한 번도 밥을 안 해줬다 아니가 김치찌개나 이런 거 그래가지고 내가 한번 끓여봤지~~ 엄마 먹어봐라 먹어봐라 먹어봐라~ -잘 먹을게~~ 어어어~~ 괜찮아? 간은 좀 맞아? -으음~~ 으음~~~~~~ 간 맞다 그러니까 또 다행이다 또 -맛있다 이제 나도 이 꽁치 김치찌개 한번 먹어볼까~ 김치를 딱 -아버지 좋아하시겠다 아~ 진짜? -응 많이 달지 않나? -응? 으으응 난 좀 많이 달까 봐 걱정되더라고

음~~ 아 꽁치 김치찌개 진짜 잘했네 -달제? 맛있다X2 이야 김치가 이게

아 이거 김치 이거 엄마가 담근 거가? -어 아 엄마가 담근 걸로 했구나 -맛있다니까~ -더 먹어 응? -밥 다 먹고 -더 무라 으이예~? 한 그릇이면 됐다 두 그릇까지 안 먹어도 돼~ -고기 억수로 많이 넣었네? 응~~ 고기랑 김치 반반 넣었다 반반~~~ 아 이번에는 엄마가 한 계란 한번 먹어볼까 이거? -방금 했다 어? -방금 오늘 음~~~~ -괜찮제? 응 부드럽다 그리고 게다가 이거 간장만 넣은 것 같지 않은데 뭐 뭐 넣었어? -진간장 넣고 물 좀 붓고 응응 -그리고 살짝 끓였다 아니가~ 끓여가! -식초 좀 넣고 음~~ -그게 다다 그렇게 막 크게 그런 거 없는데 괜찮네 맛있네 -간장하고 계란이 배합이 잘 돼가지고 그러는 거다~ -니가 맛있다 그러니까 좋다~ 음~~~ -오그락지는 샀고 (오그락지=무말랭이) -(고추는) 사서 집에서 버무렸다 아니가~ 그래가 괜찮다 (영상 오타 죄송합니다 ㅠㅠ) 이거 저번 거 아니가 맞지? -어 오그락지는 또 이 밥이랑 딱 먹어주면 기가 막히게 맛있어요~ 음~ 국물 맛이 끝내주네 이거 -고기가 맛있다 아 고기 맛있나? 맛있다 그러니까 또 다행이다 또 아 나는 약간 좀 걱정했던 게 집에 밥이 없을까 봐 좀 걱정을 했어 난 엄마가 김치찌개 했을 거라곤 생각도 못 했다 김치찌개 기가 막히게 맛있네 난 이거 싹 말아가지고 완전 말아 먹을란다 엄마 이거 또 칡차가 이거? -어~ 칡 물이다 핳 칡 물이가 칡 물~ -응 엄마 먼저 먹어X2 -내 거는 여기 있다 -오늘 냄비 새 거 하나 줄까? 으음으으음 새 거 천지 쓸데없다 있던 거 쓰면 된다 역시 모든 식사의 마지막은 시원한 물 한 잔이다~! 엄마도 이거 한번 해줘~ 엄마 요요요 아니 녹화 녹음 녹음 녹음 자 엄마 역시 모든 식사의 마지막은 시원한 물 한 잔이다~! -뭐라 캤노?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역시 모든 식사의 마지막은 시원한 물 한 잔이다 -여윽시 -모오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밥을 다 먹고 난 다음에는 시원한 물 한 잔이 -채고다~~ (최고다) 아~~ 최고다~~~ 굳이 물 다 안 먹어도 된다 엄마 배 터지는 거 아니가?! 그렇게 깔끔하게 다 먹었다~~ -꿀에 내가 이거 재 놨거든 -하나 먹어 봐라~ 나무 티스푼도 있구나 이거 작네 이거 귀엽네~ 아담하네 이거~ 꿀 발라서 맛있을 것 같은데~ -달제? 다네~ 음~~ 진짜 달달하다~ -괜찮제? 응 -많이 무라 많이 무라~ 아이다 아이다 많이 먹으면 이거 살찐다 엄마~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왜 왜 갑자기 조용한데 엄마ㅋㅋㅋㅋㅋㅋ (격하게 거부 중인 햄찌) 아~~~따 이거 거의 한강이네 이거~~ 잘 먹을게~ -괜찮제? 응~~ 으~메 배부르다 든든하게 먹고 간다 엄마 -내가 야야 해준 것도 없고 으음으~~~ 난 제일 웃긴 게 카드가 꽉 찼다 이거 이거 (카메라 배터리가 다 되어서 액션캠으로 촬영했어요) 저기 보면은 아 엄마가 우리 집이 최고의 시청자네~ 정말 최고다 최고~~ -저거 보면 또 먹고 시어서 또 시켜 먹는기라 -아버지가 너무 맛있게 먹어가 -닭 있제 닭 그것도 맛있게 먹고 -후식이 봐라 후식이~~ -하~~ 흐흫 엄마 이거ㅋㅋㅋㅋㅋ 이거 거름망 아니가 이거? -와아이라 와아이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거 새거 놔두면 뭐하나 싶어서 꽂아서 놔뒀지 맞다 저거 놔두면 뭐 하겠노~ 소리 좀 줄일까? -소리 좀 크게 해라 엄마 이게 제일 큰 거다 엄마~~ 모자이크 잘했지? 엄마 나도 저 때 입고 간 게 내복이었다 엄마 걱정 안 해도 된다 저 양은 냄비 좀 나와도 되지? 저거 -응 진수성찬 아니가 엄마 그 정도면~ 여기서 막 엄마 혼자 분주하더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제 나는 가볼게~~ 영상 검사도 맡았고 이제 집으로 가야겠네~~ -검사는 무슨 궁금해서 한번 보는 거지~ -내가 뭐 보면 아나~ 아니다 아니다 엄마 엄마도 확인해봐야지 혹시나 문제점 있을까 봐

내 옷 좀 입고 -벗고 가라 빨개 벗고 가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빨~개 벗고 가시오~~ 빨~개 벗고 가면 안 되지요~~ 어어어 갈게 갈게 들어가 쉬어 들어가 쉬 내 간데이 간데이 내가 하나하나 잠그면 되는데 간데이 엄마 푹 쉬래이~~ 푹 쉬래이 엄마 간데이~! 어 간데이~~~ 엄마 먼저 들어가면 된다 엄마 먼저 들어가면 된다 드간다 까이까이(?) 빠이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