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국장 맛있게 끓이는 방법 청국장찌개 만드는법

청국장 맛있게 끓이는 방법 청국장찌개 만드는법 개인적으로 생청국장을 정말 좋아하는데 된장과는 다른 신선한 맛이 나서 정말 좋아하는 음식 중에 하나이기도 해요 된장 같은 경우는 발효 시켜서 먹기 때문에 몇달이 걸리지만 청국장은 담근지 2~3일정도면 먹을수가 있어서 정말 신선한 콩의 맛을 살릴수가 있어 좋은것 같아요

예전부터 재래 된장은 만드는 데 오래 걸리고 간이 세며 맛도 덜해 따로 속성 된장을 담가 먹기도 하였다고 해요  담가서 바로 먹을 수 있는 장으로는 담북장, 퉁퉁장, 막장 등이 있는데, 청국장을 퉁퉁장이나 담북장과 혼동해서 부르는 곳도 있다고 하네요  청국장은 남쪽 지방에서 특히 많이 만들어 먹는데 추운 겨울에 김장김치를 넣고 구수하게 끓인 청국장찌개가 특히 별미 중에 하나죠  대개 메주 쑬 때 삶은 콩을 조금 덜어서 만들기도 하고, 일부러 콩을 삶아서 만들기도 해요  다른 장과는 달리 만들기가 쉽고 바로 띄워서 먹을 수 있으므로 도시에서도 부담 없이 만들어 먹을 수가 있는 음식 중에 하나인것 같아요

청국장은 삼남 지방에서 만들기 시작해 점차 서울로 퍼졌다고 하는데요 충남 지방의 담북장과 충남 당진·서산 등지의 퉁퉁장이 그것인데 햇콩이 났을 때 소량의 메주를 쑤고 여기에 마늘, 소금, 고춧가루를 적당히 섞어서 찧되 너무 오래 찧지 말고 콩짜개가 보일 정도로만 찧어주세요 된장보다 싱겁기 때문에 오래 두고 먹지는 못한다라는 단점이 있는데 요즘에는 냉동실에 소분해 두면 되죠 고기, 두부, 김치 따위를 섞어 찌개처럼 끓이는데 약간 되게 끓여주면 맛있어요 청국장을 발효시키는 균은 볏짚에 많이 묻어 있으므로 미리 볏짚을 씻어서 말려 두면 언제라도 만들 수 있어요

시루나 소쿠리 그리고 헌 담요가 필요한데, 시루가 없으면 밑바닥에 구멍이 뚫린 오지화분을 사용해도 된다고 하네요 청국장 맛있게 끓이는 방법 청국장찌개 만드는법 재료  멸치다시다 육수 돼지고기 청국장 두부 양파 파 다진마늘 국간장 신김치개인적으로 청국장에는 돼지고기가 잘 어울리고, 된장에는 소고기가 잘 어울리는것 같아요 청국장은 특유의 신선하고 담백한 맛이 인상적인데 그래서 김치와도 잘 어울리고, 감자를 넣어서 먹어도 맛있어요 두부가 없다면 요즘 제철인 감자를 넣어도 맛있게 먹을수가 있죠 청국장 맛있게 끓이는 방법 청국장찌개 만드는법

1) 뚝배기에 먼저 멸치다시다 육수를 적당히 내주세요  2) 육수가 완성이 되면 돼지고기를 넣고 김치를 넣은 다음에 푹 끓여주세요  3) 양파와 다진마늘과 국간장을 약간 넣고 다시 끓여주세요  4) 어느정도 다 끓이면 청국장을 넣고 한소큼 끓여주시고 마지막에 두부와 파를 넣은 다음에 마무리해주세요

(일상요리) 김치찌개 맛있게 만들기 / How to make Kimchi stew

김치찌개 맛있게 만들기/How to make Kimchi stew 김치를 먹기 좋은 크기로 썰기 Chili 국간장 ,후춧가루 ,다진 마늘 넣기 조금 볶은 후에 물을 부어줍니다 참기름 넣기 Water 두부는 칼집을 낸 후에 3등분 해주세요 Tofu Boil ,Boil 송송 썰어둔 파 넣기 Green onion Thank you for watching

라면 맛있게 끓이는법 & 계란볶음밥 소프 SOF

안녕하세요, 소프에요 자 오늘 만들어볼 메뉴는 국민간식 라면 소프가 라면을 맛있게 끓이는 방법 그리고 계란볶음밥 일본에 있을 때 같이 있었던 중국 셰프에게 배운 '이것만 가지고 이걸 만들어내냐'고 놀랐었던 기억이 있는 달걀볶음밥입니다 시작합니다 대파 요정도만 가지고 4등분으로 썰어주세요 그냥 다져주시면 돼요 끝이에요 준비 끝났어요 밥을 일단 데워주셔야 하는데 볶음밥을 할거기 때문에 요거를 한

1분 돌려주시고 계란볶음밥의 포인트는 그거에요 계란을 너무 과하게 익히지 않은 상태에서 만들어야 한다는 거죠 아시겠죠? 일단 밥은 금방 되는건데 준비가 끝났으니까 라면을 올리도록 하죠 라면은 라면은 여기다 끓여야죠 라면은 양푼냄비에 끓여야 맛있습니다 자 물의 양 물 양은요 대충해야 맛있어 장난이고 뒤에 있는 레시피에서는 550ml라고 하거든요 냄비 넓이가 굉장히 중요해요 똑같은 양의 물을 쓰더라도 냄비를 넓은것을 쓰면 면이 물에 안 잠기기 때문에 더 오래 걸리고 더 졸기 때문에 더 짜져요

대신에 라면이 들어가기 딱 좋은 사이즈를 쓰면 빨리 끓어서 빨리 익히기 때문에 덜 졸아요 이런 차이가 있어요 이걸 잘 알고 계셔야 돼요 라면은 항상 면이 들어가고 많이 남지않는 사이즈의 냄비가 좋다라는 거죠 자 보시면 물의 양은 라면이 딱 맞는 냄비 기준으로 라면의 두께보다 7mm정도 높은 양의 물을 넣으시는게 좋아요 일단 불 켜주고요 제가 끓이는 방법은, 라면을 일단 까주고요 육수를 내줘야 되는거야 저는 이 건더기수프를 찬물에 넣습니다 자 보시면 물이 끓죠 물이 끓을 때쯤 되면, 건조해서 쪼그라들어있던 게 물에 의해 부피가 증가되면서 국물이 어느정도 맛이 나게 되어있는거야 저는 여기서 면을 먼저 넣습니다 이게 튀김면이기 때문에 맹물에 한 번 넣어주면 면 가루도 꼭 넣어주셔야 돼 밥 말아 먹을때 있고 없고 차이가 커요 이렇게 면부터 넣고 살짝만 담궜다 빼줘도 면에 있는 기름들이 어느정도 둥둥 뜨는게 느껴져요 그럼 면은 물 안에서는 깔끔해진다는 얘기야 그쵸? 여기다가 스프를 넣는거야 차이는 크지 않아, 크지 않은데 뭔가 이게 좀 달라요 여기다 바로 넣어주세요 그리고 끓여 이건 이제 한쪽에서 끓여주도록 하고요 라면도 센불에서 끓여야 맛있습니다 후라이팬에 기름을 살짝 둘러주고요 아~ 나 이거 잘 안 쓰는데

비법은 미원이에요 볶음밥에 이걸 넣으면 난리가 나더라고 나 깜짝놀랬어 자 라면은 중간에 면발을 들었다 놨다 들었나 놨다 해주셔야지 면발이 공기중에 식었다가 익었다 하면서 꼬들꼬들한 맛을 추가시킬 수가 있어요 불이 올라오면 대파를 먼저 볶아서 파기름을 내주는 거죠 파기름을 내고 계란 두개를 밥 세팅 해주고 젓가락으로 풀어줘 약간 스크램블 하듯이 자 이렇게 스크램블이 됐다 싶으면 이 때 밥을 넣어줘야 돼요 밥과 계란이 어느정도 섞일 수 있게 이렇게 뭉개면서 섞어주세요 그러면 굉장히 밥이 노래져서 골드 색깔이 나요 이제 불을 살짝 줄여주시고, 여기에 소금 밥에는 소금이 들어가줘야 돼요 그리고 미원을 적당량 진짜 조금만 이걸 딱 넣어주시면 맛이 갑자기 이렇게 먹어봐 그냥 맛있어! 라면 다시 갖고왔는데, 지금 보면 거의 다 익은 상태야 거의 다 익었거든요 자 계란 후처리가 중요합니다 딱 넣어주고 나서요 노른자는 이대로 두는게 좋아 그렇기 때문에 자세히 보면 노른자 테두리를 젓가락으로 긁어주면요 안에서 노른자와 흰자가 완벽히 분리됩니다 이렇게 살짝살짝 끊어주면 그리고 한 번, 두 번 저어주고 끓이세요 끝! 그만 이거를 확 부어버려 라면을 냄비째 드시지 마세요, 금방 불기 때문에 이렇게 해서 계란 노른자를 위에 띄워주시면 라면과 계란볶음밥이 완성됐습니다 바로 먹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자 일단 면발 개인취향이죠

꼬들한거 좋아하실수 있는데 이것도 나쁘지 않은 상태의 면발입니다 자 밥을 보여 드리죠 밥이 거의 아트입니다 비쥬얼만 보면 무슨 천국에서 먹는 밥같이 생겼어 맛있어 맛있어 맛있어~ 이게 꼬들꼬들하게 계란의 깊은맛도 살아있으면서요 난리나죠 굉장히 고소하고 가장 계란 본연의 맛을 살릴 수 있는 볶음밥이에요 그리고 김치 하나 잡아서 라면에 올려서 그리고 아직 안 보여준게 있죠 계란이 우리 아까 넣고 몇초 있다가 껐습니까 딱 계란 넣고, 흰자 노른자 분리시켜 놓고 그리고 나서 딱 10초 끓였어요 그러면 노른자의 비쥬얼을 이걸 딱 쪼개면 반숙으로 흐트러져요 이게 중요한 게 아니라, 살짝 국물에 잠궈놔 국물을 흐리는게 아니야, 여러분들이 모르셔서 그래요 자 안 섞었기 때문에, 노른자 따로 국물 따로 있어요 숟가락으로 노른자 부분만 딱 들어 노른자 살아 있죠? 여기에 면 딱 얹어 이렇게 먹으면 이제는 숟가락으로 해결이 안 돼 라면국물을 라면국물을 먹으면 볶음밥이 먹고 싶고, 볶음밥을 먹으면 라면국물이 땡겨 번갈아가면서 왔다갔다 하면 금방 배불러 지는거야